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놓고 대립각 보이며 논란일어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06.03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놓고 대립각 보이며 논란일어<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이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윤리위원회의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착수를 놓고 대립각을 보이며 논란이 일었다.

이날 손학규 대표를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퇴진파는 송태호 윤리위원장의 불신임을 요구하며 불신임계를 제출했고, 손 대표를 옹호하는 당권파는 당의 공식기구를 무력화시키는 해당행위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오신환 원내대표는 "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31일 당 대표를 비판한 하 최고위원만을 징계절차에 회부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반면 전임 당 대표인 유승민 의원을 향해 막말을 한 이찬열 의원에게는 징계 사유가 안 된다며 면죄부를 줬다"고 비난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윤리위의 이같은 결정은 공정성과 형평성이 결여된 편파적 결정"이라며 "두 분 사이의 차이가 있다면 하 최고위원은 당 대표를 비판한 사람이고 이 의원은 당 대표의 최측근이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송 위원장은 이언주 의원에 대한 중징계에 이어 이번 하 최고위원의 징계 결정까지 손 대표와 관련된 사안마다 편파적 결정으로 윤리위의 생명인 공정성과 중립성, 독립성을 훼손하고 윤리위를 정치보복과 반대파 제거 수단으로 전락시켰다"고 일갈했다.

하 최고위원도 "제가 사과를 4번 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이후에 손 대표 측에서는 저를 계속 매도해왔다"며 "반대 목소리 내는 사람 최고위에서 제거해 일방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것 아니면 설명이 안 된다"고 반발했다.

하 최고위원은 또 "당내 정치적 문제에 대해서 공정과 중립을 지켜야할 윤리위가 수단이 돼 반대파에 재갈을 물리는 방식의 편파적인 징계는 손 대표가 항상 말씀하시던 민주주의에도 어긋나고 정치적 금도도 벗어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당권파인 문병호 최고위원은 "당의 공식기구를 비하하고 무력화시키는 말하는 게 최고위원의 역할이 아니다"며 "이 자리에서 송 위원장과 윤리위원들에게 하 최고위원을 징계하지 말라고 압력을 넣는 것으로 받아들여지지 않겠느냐"고 역설했다.

문 최고위원은 또 "나에게 유리하면 잘 하는 것이고 불리하면 편가르기 프레임을 씌워 무력화시키는 것이 바로 구태정치의 대표적 행태"라며 "송 위원장이 손 대표가 임명했다고 해서 이번 징계 건을 그렇게 결정했다는 것은 논리의 비약이고, 그러면 하 최고위원과 이 최고위원은 유승민계니까 두 분의 말은 다 유 의원이 시킨 것이냐"고 역으로 비난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