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정당 핫이슈
이찬열 "이혜훈 향해 양아치X이라고 욕설한 것, 허위사실"
서은용 기자 | 승인 2019.06.07
이찬열 "이혜훈 향해 양아치X이라고 욕설한 것, 허위사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은 7일, 같은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을 향해 (이찬열 의원 자신이)'양아치X'이라고 욕설을 했다는 것은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날 이찬열 의원은 "여성 비하발언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강하게 부정하며 "제가 여성 비하발언을 했다는 전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사람들이 있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밝혔다.

이에 이찬열 의원은 이혜훈 의원을 향해 욕설을 한 것에 대해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 내 상황에 대한 자괴감에 양아치판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이찬열 의원은 또 "지난 4일 오전 개최됐던 바른미래당 의원총회가 비공개로 전환된 직후 회의장을 나왔다"며 "회의장을 나오면서 혼란스러운 당내 상황과 관련해 양아치판이네라고 혼잣말을 한 적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찬열 의원은 "다른 사람들 들으라고 공개적으로 한 말이 아니라, 현재 당 상황에 대한 자괴감과 허탈함에 무심코 나온 혼잣말이었을 뿐"이라며 "특정인을 지칭해서 한 이야기는 아니었으며, 더군다나 여성 비하적인 표현을 했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이야기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찬열 의원은 "본인이 듣지도 않은 것을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침소봉대하여 정치공세에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향후 또 다시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단호하게 대응해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손학규 대표 측근인 이찬열 의원은 지난 4일 바른미래당 비공개 의총 때 회의장에서 나오며 '양아치X'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지난 4일 의총에서 바른정당계 이혜훈 의원과 설전을 벌였던터라 그를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며 욕설 파문에 휩쌓였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