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선임문제 처리 논란
박명 기자 | 승인 2019.06.10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선임문제 처리 논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이 혁신위원회 구성을 두고 당내 이견이 일고 있는 가운데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의 혁신위원장 선임문제 처리가 10일 결정된다.

이에 바른미래당 봉합으로 가느냐 갈등속으로 더 빠져가느냐의 귀로에 서있다.

이날 바른미래당은 국회에서 국회의원 워크숍 및 만참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확정한다.

이날 바른미래당 워크숍은 한국의 노동문제 등 경제에 대해 김대환 전 고용노동부 장관의 강연을 시작으로 70분 동안 현안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이어간다. 

이어 강연이 마무리되면 본격적으로 워크숍을 시작하며 열띤 토론이 진행될 전망이다.

이날 토론회는 원내 현안과 당내 현안 등 모든 문제에 결처 이뤄지며 4·3 보궐선거 책임론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당시 사보임 논란, 원내대표 경선, 윤리위원장 불신임, 이찬열 의원의 욕설 의혹 발언 등 현안 당내 갈등을 불러일으킨 현안에 대해 거센 논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