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이해찬 "제1야당의 무책임한 반대로 국회 문 못 열고 있다"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06.10
이해찬 "제1야당의 무책임한 반대로 국회 문 못 열고 있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국회 파행과 관련 자유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강조했다.

이날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최근에 헝가리 유람선 사고가 있었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현안들이 발생하고 민생 입법 등 국회에 할 일이 많이 쌓여 있는데 제1야당의 무책임한 반대로 국회 문을 못 열고 있다"며 "이제라도 마음을 바꿔서 일터로 복귀할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국회가 일손을 놓은 지 두 달째다"며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47일이 흘렀고, 6월 국회도 열리지 못한 채 3분의 1이 지났다. 민생안정과 경제 활력을 위해 계류된 법안을 하루라도 빨리 처리해야 하는데 저도 답답하고 국민들에게도 죄송한 마음 그지없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국회에서 민생을 위한 법안 처리를 못하면서 거리 투쟁을 하는 게 말이 안된다는 심정을 드러내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도 무산시키고 초월회(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모임)에 불참하며 무슨 명목으로 민생을 말하며 거리투쟁에 나서겠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총리께서 주말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며 "국내에 유입될 경우 국민 생활에 큰 혼란을 줄 수 있어 당에서도 적극적으로 챙길 것이며, 정부도 빈틈없이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