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오신환 "(국회 정상화)바른미래당,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충분한 시간 줬다"
박명 기자 | 승인 2019.06.14
오신환 "(국회 정상화)바른미래당,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충분한 시간 줬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 "이번 주말이 국회 정상화 협상 타결의 마지노선이라고 어제 말한 바 있다"며 "국민도 바른미래당도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충분한 시간을 줬다"고 밝혔다. 

이날 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오늘 내일 최선을 다해 협상 타결을 노력해 보겠지만 거대 양당의 대립으로 무산되면 독자적으로 국회 문을 여는 방법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지금부터는 의지의 문제다"며 "양당이 국회 정상화 의지가 있다면 본질에서 벗어난 작은 사안들은 뒤로 물리고 대승적 결단을 내리는 게 옳다. 다음주에는 어떤 방식이든 국회가 열리도록 하겠다. 바른미래당은 상임위원회별로 현안 점검에 이미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요즘 국회가 문을 닫고 있는 틈을 타 정부 여당이 소관 상임위원회별로 릴레이 당정협의를 하고 있다"며 "말이 좋아 정책 협의지 내년 총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민감한 현안에 대해 야당과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자기들 마음대로 결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오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을 빌미삼아 정부가 포퓰리즘 정책을 쏟아내며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선거운동을 사실상 돕고 있는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며 "앞으로 국회가 열리면 바른미래당은 이 문제에 대해 정부의 책임을 반드시 추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유럽연합(EU) 통상 압력에 따른 경제적 손실에 대해 "유럽연합(EU)이 통상 압력을 가해오는 사정을 충분히 고려하더라도 경제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한 후 비준을 추진하는 것이 옳다"며 "백번 양보해서 관련법 개정과 ILO 협약은 동시 진행하더라도 사회적 합의만큼은 그 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더욱이 오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후 취재를 위해 기다리고 있는 기자들과 만나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회동 여부와 관련)초반에 여러 차례 조율하고 만나보니까 내용상 의견 접근 없이 만나는 것은 오히려 장기화되고 표류될 가능성이 높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하루에 여러차례 유선상 논의하고, 국회 내에 다 있기 때문에 언제든 만날 수 있어서 시간 정해놓고 만나는 게 비효율적이다"고 밝혔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