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정당 핫이슈
나경원 "검찰총장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임명 저지하겠다"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6.18
나경원 "검찰총장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임명 저지하겠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과 관련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와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 내 쓴소리를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의미라고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임명을 반드시 저지하겠다고는 의지를 강하게 내보였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정권에 불만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이자 본격적으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 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이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거나 반대하는 정치세력을 완전히 사라지게 하겠다는 것으로 밖에는 볼수없다는 입장을 내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야당 의원과 정부 비판세력들을 완전히 파괴하고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반드시 내년 선거에서 주저 앉혀버리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이기까지 한다"며 "우린 거기에 당당히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더 이상 정부와 여당을 설득해가며 변하길 바랄 여유가 없다"며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 해야한다. 또 문제점을 콕 집어내 파고들어가는 기동성도 필요하다. 그 첫 번째 과제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다.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청문회를 통해 반드시 저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도 "힘들다며 돈 빌려다 하겠다는 것이 경기부양 사업이 아니라 당장 국민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현금을 쥐어주는 모럴해저드 추경"이라고 지적한 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폭거로 국회를 아수라장으로 만든 뒤 정권이 이번엔 재정 포퓰리즘을 밀어붙이려고 한다”며 “추경은 3조6000억원 국민돈을 더 빌려 쓰겠다는 것이다. 제발 알뜰살뜰 살라며 잔소리해도 듣는척도 안하더니 이제와 제발 돈 좀 꿔달라고 하는 것"이라고 질책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