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황교안 "정부가 책임질 문제이니, 문제 풀겠다는 저를 공격하는 건 어처구니 없다"
박명 기자 | 승인 2019.06.20
황교안 "정부가 책임질 문제이니, 문제 풀겠다는 저를 공격하는 건 어처구니 없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2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전날 자신이 발언한 '외국인에 대해 내국인과 산술적으로 똑같은 임금수준을 유지해줘야 한다는 건 공정하지 않다'는 것에 대해 "어처구니없다"고 반박했다.

이날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중소기업들이 최저임금 감당도 힘든데 외국인은 숙식비 등 다른 비용이 들어 힘든 사정이 있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니냐"며 "정부가 책임질 문제이니, 문제를 풀겠다는 저를 공격하는 건 어처구니 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부산에서 최저임금 급등을 하소연하는 목소리가 많았다"며 "제가 외국인 근로자 문제를 지적했더니 일부에선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없는 비난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는 "현실을 이야기한 것"이라며 "제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황 대표는 전날 최저임금법 등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외국인을 차별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며 "최저임금 산입범위 등을 형편에 맞도록 하자는 것인데 사리에 맞지 않게 공격할 시간에 최저임금 문제 해법부터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중앙경제가 흔들리지 말아야 지방경제도 안정된다는 입장을 밝히며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질타했다. 

황 대표는 "중앙경제가 힘들어지지만 지방경제는 더 힘들어하는 모습이 보인다"며 "문재인 정권이 서울 집값을 잡겠다고 어설픈 정책을 내놓았다가 서울 집값도 못 잡고 지방만 망치는 양극화가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이런 갈운데 황 대표는 전날(19일) 부산 진구에 소재한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외국인은 세금도 안 냈고, 기여한 바도 없다"며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기본가치는 옳지만, 형평에 맞지 않는 차별금지가 돼선 안 된다. 우리 당에서 법 개정을 통해 적극적으로 외국인 근로자 임금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