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법원/경찰 사회뉴스
김성준 SBS 전 앵커, 여성 하체 몰카 혐의로 입건 불명예 퇴사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07.08
김성준 SBS 전 앵커, 여성 하체 몰카 혐의로 입건 불명예 퇴사<사진=TV방송화면캡쳐>

[노동일보] 김성준 SBS 전 앵커가 카메라로 여성 하체를 몰래 찍은 혐의로 입건 당한 후 SBS에서 불명예 퇴사했다.

김성준 전 앵커는 SBS에서 뉴스8과 시사전망대 등을 진행하며 시청자들로 부터 인기는 물론 신뢰를 받은 기자이자 방송인이다.

김성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성준 전 앵커는 경찰조사에서 몰카 범행 사실을 전면 부인했지만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고, 경찰은 김성준 전 앵커를 성폭력범되 처벌 특별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렇게 몰카 사건에 알려지자 김성준 전 앵커는 8일 SBS에 사표를 재출했으며 SBS는 이를 수리했다.

김성준 전 앵커가 SBS에서 불명예 퇴사하는 것은 1991년 입사 후 27년 만이다. 김성준 전 앵커는 1991년 SBS 개국과 함께 입사했으며 기자를 거쳐 앵커가 됐다.

특히 김성준 전 앵커가 대중에게 익히 일려지게 된 동기는 SBS 간판 뉴스인  8뉴스 진행을 맡으면서부터다.

당시 SBS는 KBS와 MBC의 9시 뉴스와 차별을 두고 한 시간 빠른 뉴스로 저녁 8시에 메인 뉴스를 편성했다.

김성준 전 앵커는 당시 2011년부터 2014년, 2016년부터 2017년까지 8뉴스 앵커를 맡았으며 자신만의 간결하고 날카로운 기사 표현력과 방송 멘트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어 김성준 전 앵커는 2017년부터는 논설위원으로 활동하면서 SBS 러브FM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를 통해 청취자들과 만났다.

하지만 이렇게 시청자와 청취자들로 부터 인정을 받고 신뢰를 받던 김성준 전 앵커가 몰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면서 기자와 방송인으로 신뢰가 하루 아침에 붕괴되며 주저 앉게 됐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