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나경원 "(태양광 사업)비리 위한 탈원전 아닌가 하는 의심 든다"
박명 기자 | 승인 2019.07.12
나경원 "(태양광 사업)비리 위한 탈원전 아닌가 하는 의심 든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에너지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 1차 회의에서 태양광사업 비리와 관련, "비리를 위한 탈원전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며 "막대한 돈이 태양광 패널 등으로 흘러가는데 관련 사업자를 보면 의도된 비리가 아닌가 한다. 이제는 더 이상 우리가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처음에는 잘못된 미신으로 시작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한 편 보고 탈원전 정책이 시작됐다. 태양광 사업 비리는 점점 커지고 국민 혈세는 더 많이 투입되게 됐다"고 일갈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앞으로 특위에서 원전산업 실태 뿐 아니라 태양광 비리, 미세먼지, 온실가스의 환경 영향 등 다양한 형태의 의혹을 규명해 가는데 중점을 두기 바란다"며 "이 정부가 잘못된 정책을 버릴 수 있게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같은당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소위 좌파 활동가의 복마전이 된 신재생 에너지 관련사업의 문제점을 파헤쳐 국민과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아야 해 특위를 확대 개편했다"며 "정책위에서도 적극적으로 뒷받침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