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박지원 "내일까지 정동영 대표 답변 (들어)보고 행동에 옮길 것"
이선 기자 | 승인 2019.08.06
박지원 "내일까지 정동영 대표 답변 (들어)보고 행동에 옮길 것"<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민주평화당이 '제3지대 신당 창당'을 놓고 내홍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당 내 당권파와 비(非) 당권파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특히 비당권파는 정동영 대표가 사퇴 후 당 비상대책기구를 만들자는 제안을 내놓았지만 정동영 대표가 반대 입장을 밝혀 대립각만 커지고 있다.

비당권파로 정동영 대표 등 지도부 총사퇴를 주장하고 있는 박지원 의원은 6일 B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동영 대표는 현재로선 사퇴 의사가 없다고 어제 (여의도 식당 회동에서)분위기상 파악했다"며 "내일까지 정 대표의 답변을 기다려서 그 답변을 보고 행동에 옮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 대표를 중심으로 하는 당권파와 유성엽 원내대표를 주축으로 하는 비당권파(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는 전날(5일) 저녁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2시간 가량 회동을 갖고 당의 방향과 현재 상황을 타결하기 위한 논의에 들어갔지만 입장차이만 확인했다.

당권파는 정대철·권노갑 상임고문의 '중재안'을 수용, 당내 기구를 만들고 당 중심으로 다시 제3지대를 모색하자는 입장이다.

하지만 비당권파는 정동영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즉각 사퇴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은 "비당권파에선 '이대로는 안 되기 때문에 정 대표가 대표직을 내려놓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서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며 "그러나 정 대표는 자기 중심의 수습을 해나가자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 의원은 제3지대 신당 창당 결론이 났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아직까지 신당 창당까지는 가지 않았다"고 답변한 뒤 "현재 국제적 문제가 너무나 크기 때문에 국민에게 피로감을 주지 않고 문제를 잘 해결해야 될 것이다. 정 대표의 사퇴 여부 문제를 가지고 국민에게 실망을 줘서 되겠느냐"고 강조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