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유승민 "(문재인)대통령, 지금 허풍이나 칠 때인가"
이선 기자 | 승인 2019.08.06
유승민 "(문재인)대통령, 지금 허풍이나 칠 때인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간 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 발언에 대해 "대통령이 지금 허풍이나 칠 때인가"라고 일갈했다.

이날 유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 북에서 이같이 밝힌 뒤 "우리가 북한과 협력하면 일본경제를 단숨에 따라잡을 거라고 대통령은 주장하고 있다. 대통령은 이게 정말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라고 질책하 듯 되물었다.

유 전 대표는 또 "일본의 경제보복은 아직 시작하지도 않았다"며 "우리의 주력산업들,수많은 기업들과 국민들이 어떤 위기를 겪을지, 그 위기가 얼마나 오래 갈지 모르는 마당에, 북한과 협력하면 일본을 단숨에 따라잡는다니 대체 어떻게 이런 황당한 생각을 할 수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유 전 대표는 "핵을 절대 포기 못 하겠다고 버티고, 하루가 멀다하고 미사일 도발을 일삼는 북한과 도대체 언제, 어느 세월에 경제협력을 해서 일본을 이기겠다는 건가"라며 "개성공단도 재개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평화경제라는 허무맹랑한 미사여구로 또 다시 국민을 기만하고 현혹시키려 하는가"라고 비난했다.

또한 유 전 대표는 "지난 2년간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사이비 이론에 빠져 우리 경제를 망쳐놓더니 이제는 평화경제라는 황당한 발상"이라며 "일본경제가 우리를 앞서고 있는 것은 단순히 규모가 아니라 기술이고 경쟁력이다. 일본경제가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게 경제규모와 내수시장이라는 생각부터 경제를 모르는 무지의 소치"라고 일갈했다.

유 전 대표는 "핵과 미사일 기술 외에는 변변한 기술도 없는 북한과 협력해서 어떻게 일본기술을 따라잡는다는 말인가"라며 "이런 생각으로 정말 일본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일본과 경제전쟁을 시작하겠다면 국민과 기업이 얼마나 큰 고통을 겪어야 하는지 똑바로 알고, 대통령부터 단단히 각오하고 제대로 해야 한다"고 질타하며 지적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