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이해찬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두분에 대한 가슴시린 그리움 더욱 깊어져간다"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08.16
이해찬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두분에 대한 가슴시린 그리움 더욱 깊어져간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서울 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10주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서 "두분께서는 그 시대에 엄두도 내지 못할 민주주의와 평화, 인권 통합을 실현했고 수많은 좌절과 시련에도 무너지지 않았다"며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두분에 대한 가슴시린 그리움이 더욱 깊어져간다"고 밝혔다.

이날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10주기 추모사진전에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과 노무현 정권 당시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김 전 대통령의 장충단공원 연설과 납치사건, 대통령 당선, 퇴임사 등을 정리한 추모헌정 영상 등을 함께 보며 재차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날 이 대표는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하는데 그해의 슬픔이 지금도 생생하다. 김 대통령은 저의 정치적 스승이셨고, 노 대통령은 저의 정치적 동지셨다"며 "지난했던 민주화운동 과정과 헌정사상 최초의 평화적 정권교체, 역사상 첫 남북정상회담까지 김대중 대통령을 모시고 함께했던 순간순간의 기쁨과 감동이 아직 생생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매 8월이면 김대중 대통령과의 마지막 식사자리가 떠오른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저를 비롯한 몇몇이 김 대통령을 모시고 식사를 했는데, 당시 대통령께서는 보수정권에서 역행하는 민주주의와 평화를 크게 걱정하셨고, 나라를 위해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들이 책임을 지고 가야한다고 당부하셨다. 그 말씀이 유언이나 마찬가지였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다행히 촛불혁명 이후 민주주의와 평화를 지향하는 문재인 정부가 수립돼 고인의 뜻을 이어가고 있다"며 "두분께서 끝까지 잃지 않은 국가와 역사에 대한 책임의식과 국민을 사랑한 따뜻한 마음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나가는 데 매진하겠다"고 역설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