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정당 핫이슈
주광덕 "조국, (자녀에게)셀프인턴 특혜 부여한 정말 낯 부끄러운 후보"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9.01
주광덕 "조국, (자녀에게)셀프인턴 특혜 부여한 정말 낯 부끄러운 후보"<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 재학 시절 아버지인 조 후보자가  교수로 있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에서 인턴을 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주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공익 제보받은 (조 후보자)딸 조씨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내용을 확인한 결과 교외체험학습상황란에서 특혜성 인턴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들을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주 의원의 이런 의혹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딸의 인턴 채용에 조 후보자가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관여한 바가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특히 조 후보자 측른 주 의원의 딸 의혹 제기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 아니냐고 역으로 반발했다.

이에 주 의원은 (조 후보자 딸)교외체험학습상황란에 고교 3학년 시절인 2009년 5월 1∼15일 서울대 법대 인턴 15일, 같은 기간 서울대 법대 인권법센터 인턴 15일, 2019년 5월 15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센터장 한인섭) 국제학술대회 참가라고 적혀 있다고 같은 기간에 인턴을 동시에 시행했다고 말했다.

특히 주 의원은 "딸 조씨가 서울대 법대에서 같은 기간 인턴 2개를 하거나, 조 후보자와 절친한 관계인 한인섭 교수가 센터장으로 있는 곳에서 인턴을 하는 등 특혜를 받은 의혹이 있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또 "자신이 교수로 있는 학교에서 인턴을 하게 하며 자녀에게 '셀프인턴' 특혜를 부여한 정말 낯부끄러운 후보"라며 "청년과 대학생 앞에서는 붕어나 가재, 개구리로 살아도 좋다고 말하고, 뒤로는 자신의 딸을 용으로 만들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선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위선적인 모습이다. 법무부 장관이 그렇게도 하고 싶으냐"고 일갈했다.

이어 주 의원은 "(딸의) 고려대학교 입시 평가 1차 시험에서 생활기록부가 점수의 60%를 차지하고, 2차 시험은 1차 시험 결과가 70%를 차지한다"며 "내용을 보면 뻔한 데 계속 낯두꺼운 소리를 일관하고 있으니 우리 대학생들이 얼마나 절망하고 분노하고 절규할지 가슴이 아프다"고 비난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