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정치뉴스
조국 "허물도 제게 물어주시고,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9.02
조국 "허물도 제게 물어주시고,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신에 대해 불거지고 있는 각종 의혹과 관련 "현재의 논란이 다름아닌 저의 말과 행동으로 인해 생긴 것"이라며 "자신의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점 역시 깊이 반성하고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날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를 하겠다고 자청한 후 국회를 찾아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또 "개혁과 진보를 주창했지만 많이 불철저했다"며 "젊은세대에 실망과 상처를 줬다. 법적 논란과 별개로 학생에게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제가 이번 일로 여러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 해도 부당하게 허위사실로 제 아이들을 공격하는 일은 멈춰주길 바란다"며 "허물도 제게 물어주시고,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 허물도 저의 것이고 책임도 저의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조 후보자는 "검찰은 검찰의 역할을 다함으로써 스스로 존재를 증명하고 법무부는 법무부의 책임을 다함으로써 그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제가 후보자로 지명받고 세운 기준은 오른쪽이나 왼쪽 아니라 앞으로 나아간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는 "어느정권이 들어와도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국민이 기회를 준다면 제 한계에도 불구하고, 꼭 해야 하는 소명이 있다고 생각한다. 감히 국민께 그 기회를 주실 것을 요청한다. 과분한 이 자리 이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