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황교안 "국민이 (조국)검은 속내, 명확히 알게 됐다"
이선 기자 | 승인 2019.09.04
황교안 "국민이 (조국)검은 속내, 명확히 알게 됐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증인도 자료도 모두 내놓지 않고 버티는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이 검은 속내를 명확히 알게 됐다"고 일갈했다. 

이날 황 대표는 조 후보자를 향해 이같이 지적한 뒤 "청문회 자리가 조국의 사퇴 현장이 될뿐만 아니라 이 정권의 단두대가 될 것이 두려웠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황 대표는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의 대국민 기자간담회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여당은 국회 내규는 물론 청탁금지법까지 위반하면서 조국 개인을 위해 국회 회의실을 내줬다"며 "정상적 국가라면 도저히 경험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또 조 후보자가 자신의 기자간담회에서 각종 의혹에 대해 전면 부정한 것을 놓고 "조국은 '나는 몰랐다'를 50번 외쳤다. 책임을 모두 떠넘겼다"며 "사모펀드가 뭔지 몰랐다, 딸 논문도 몰랐다, 딸 출생신고를 빨리한 이유도 모르겠다. 딸 이름은 제대로 알고 있느냐는 얘기를 하는 분들까지 나오고 있다"고 비꼬며 질타했다.

이어 황 대표는 조 후보자의 의혹, 주변 인물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검찰이 조국 부인, 연구실, 서울대, 코이카 등 압수수색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며 "결국, 이 정권이 왜 악착같이 청문회를 무산시키려 하는지 그 이유가 분명히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또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끝내 임명한다면 상상할 수 없는, 엄청난 국민의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정권이 몰락하는 마지막 내리막길이 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분노한 국민과 함께 가장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