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국회 핫이슈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사실 있나라는 질의에 "예"라고 답해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09.06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사실 있나라는 질의에 "예"라고 답해<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한 사실을 밝혔다.

이날 조 후보자는 자신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사실이 있냐"라고 질의하자 "제 처가 통화하는 끝에 받아서 예 라고 말했다"고 답변했다.

최 총장은 조 후보자 딸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조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교수가 지난 4일 전화를 걸어와 거짓 증언을 종용했다"며 "정 교수가 조 후보자를 바꿔줬다. 조 후보자가 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느냐. 법률고문팀에 물어보니까 그러면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는 '법률고문팀에 물어봤다는 얘기를 최 총장에게 했느냐'는 장 의원 추가 질의에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며 최 총장에게 송구하다 말씀드리고 사실대로 좀 밝혀달라라고 말한 것 뿐"이라고 증거인멸 시도가 아님을 밝혔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동양대 총장이 조 후보자와 통화한 녹취 파일을 갖고 있다고 한다"며 "조 후보자는 앞에서는 의혹 생겨서 해당자와 통화 못 하고, 뒤로는 했다. 위증 교사,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범죄 혐의가 있는 사람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석에 나와 있다"고 일갈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