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정당 핫이슈
국회의원 장제원 아들, 술 먹고 운전하다 교통사고 내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9.07
국회의원 장제원 아들, 술 먹고 운전하다 교통사고 내<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장녀의 부산대 의전원 가짜 스펙을 주장했던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7일 사과했다.

이유는 장제원 의원 즉, 자신의 아들인 래퍼 노엘(장용준)이 술을 마신 후 운전을 했기 때문이다.

특히 온라인상에서는 장 의원의 아들 장 씨에 대해 질타가 나오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장 씨는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서울 마포구 근처에서 (장 씨)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 오토바이와 교통사고를 냈다.

경찰이 사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장 씨에 대한 음주측정을 실시했다. 그 결과 장 씨의 혈중알콜 농도는 사고 당시 0.08%를 웃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이에 대해 이날 장 의원은 아들의 교통사고와 관련해 사과문을 내고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아버지로서 이루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장 씨는 노엘이라는 이름으로 2017년 엠넷(Mne)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했다가 과거 SNS 발언 논란과 함께 미성년자 조건만남 시도 의혹이 불거지면서 하차했다.

여기에 장 의원도 장 씨의 SNS 발언 논란과 함께 미성년자 조건만남 시도 의혹으로 인해 당시 바른정당의 대변인과 부산시당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