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김무성 "제왕적 대통령에 취해 이성 잃고 있는 것 같다"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10.02
김무성 "제왕적 대통령에 취해 이성 잃고 있는 것 같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2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제왕적 대통령에 취해 이성을 잃고 있는 것 같다"며 "문재인 정권도 어김없이 몰락의 길을 걷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국민통합의 정점에 서 있어야 할 문 대통령이 분열의 최전선에서 국민 갈등을 일으키고, 대결과 갈등을 총지휘하는 형국"이라며 "문 대통령은 윤석열 검사를 검찰총장으로 발탁, 임명장을 주는 자리에서 우리 식구도 차별 없이 수사하라,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고 공개적으로 주문했고, 윤 총장은 그 지시를 충실히 이행했는데 여권 지도부는 조국은 예외라며, 수만 명의 홍위병을 동원해 조국 수사 중단을 압박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또 "이것은 조국이 문 대통령과 한 몸이라는 뜻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문 대통령과 여권 지도부는 검찰의 조국 수사에 압력을 넣는 행위가 사법 방해이고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는 것을 깨닫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이 국민을 이기려고 하는데, 그 길은 몰락의 길이라는 것을 깨닫기 바란다"며 "진정한 검찰 개혁은 조국을 구속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