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정치뉴스
신한은행, 채용비리 피의자 소송비용 대납업무방해죄 피의자, 은행돈으로 지원하고 있어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10.07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사진=이학영의원실>

[노동일보] 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에 따르면 신한은행이 채용비리 소송 피의자인 임직원들의 변호사 비용을 대납했다.

이날 이학영 의원이 신한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피의사실 당시 은행장, 인사담당 부행장 등 임직원 11명 중 전 은행장을 제외한 임직원 10명의 소용비용을 신한은행 측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송비용 및 법무법인 명은 제출을 거부했다.

신한은행 전·현직 임직원 11명은 2013년~2016년 중 외부 청탁 지원자 및 신한은행 임원·부서장의 자녀 명단 채용 특혜 제공 및 채용자 남녀 성비 인위적 조작, 채용 관련 서류를 폐기 및 허위 작성 등 업무방해죄로 소송이 진행 중이다. 신한은행은 은행의 업무를 방해한 피의자의 소송비용을 대납하고 있는 것이다.

이날 이학영 의원은 "은행의 돈은 고객의 예금인데, 채용비리 피의자의 변호비용을 대납한 것은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며 "소송비용 적절성에 대해 금감원 검사가 필요하며, 지급된 소송비용을 회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