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정치뉴스
수산물 산지 위판장 80%, 갈매기 생쥐에 무방비노출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10.09
수산물 산지 위판장 80%, 갈매기 생쥐에 무방비노출

[노동일보] 국내 수산물 위판장의 위생여건이 매우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지위판장은 국내에서 생산된 수산물이 유통되는 첫 관문이다. 연근해 수산물의 경우 약 80%이상이 산지 위판장을 통해 출하된다.

수산물 위판장에서 어획물은 가장 먼저 어상자나 크레인 등을 이용한 양륙과정, 선별과 어상자 입상 및 포장작업 그리고 경매를 위한 진열작업을 거치게 되며 경매가 끝나면 중도매인이나 매매참가인에게 수산물의 소유권이 이전돼 상차 및 출하를 하게 된다.

위판장은 첫 번째 유통단계인 동시에 어획물의 가격이 결정되는 공간이기 때문에 신선도 및 위생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이 9일, 2019년 국정감사를 앞두고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전국 222개의 위판장 중 65%에 달하는 144개소는 냉동, 냉장, 저빙, 오폐수 등의 위생시설을 단 1개도 갖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폐쇄형이 아닌 개방형 위판장의 경우 상황이 더 심각한데 개방형 위판장 157개소 중 8개소를 제외한 149개소는 갈매기 등의 조류나 쥐와 같은 설치류를 차단할 수 있는 그물망이나 관련 시설이 아예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에 열린 산지 위판장 시설현대화 방안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연구본부 장홍석 연구위원은 여전히 한국의 수산물 산지 위판장은 바닥에 수산물을 퍼트려서 경매를 하고 그 과정 동안 작업인은 장화를 신은채로 화장실을 가며, 갈매기 떼는 주위를 날며 대소변을 보기도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날 박완주 의원은 "공급자 주도 시장이 40~50년간 굳어지면서 생긴 매너리즘이 위판장 위생여건에서 드러난다"며 "위판장 위생여건은 2017년 국정감사 당시에도 지적했던 사안이지만 아직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