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정치뉴스
홍문표 "공직사회 기강 해이 심각, 지난해 범죄 저지른 국가공무원 3,356명"
이선 기자 | 승인 2019.10.10
홍문표 "공직사회 기강 해이 심각, 지난해 범죄 저지른 국가공무원 3,356명"<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은 10일,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공직사회의 범죄 발생의 심각성을 비판하며 이를 관리·감독해야 하는 인사혁신처를 강력히 질타했다.

이날 홍문표 의원은 지난 한해에만 범죄를 저지른 국가공무원이 3,356명에 달하는 실정이라며 공직사회의 기강 해이를 바로 잡을 수 있는 엄격하고 단호한 대책 마련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중대 범죄 발생이 5대 권력 기관인 경찰, 대검찰청, 국정원, 국세청, 감사원에 집중되어 있어 공직사회 권력이 우리사회에 범죄권력으로 악용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최근 4년간 징계를 받은 전체 국가 공무원 9,934명 중 소청심사위원회를 통해 감경을 받은 공무원이 무려 34%에 웃도는 3,37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 금품수수, 성비위 등 중대 범죄를 저질러도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감경으로 공직사회가 제식구식 감싸기로 국민 신뢰를 저버리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홍 의원은 "국민의 가장 모범을 보여야 하는 국가공무원이 범죄의 온상이 되어 국민에게 신뢰를 받지 못한다면 결국 그 사회는 도태될 수 밖에 없다"며 "국가공무원을 관리·감독해야 하는 인사혁신처는 공무원의 범죄를 완전히 근절시킬 수 있는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