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연예인뉴스 문화/예술 뉴스
설리, 성남시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이선 기자 | 승인 2019.10.14
설리, 성남시 자택서 숨진 채 발견<사진=TV방송화면캡쳐>

[노동일보] 14일,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오후 3시 21분께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최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했다.

이에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설리와 통화를 한 뒤로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설리의 집을 찾았으며 사망한 것을 최초로 발견한 것이다.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이나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다른 범죄가 있을 지 확인 수사를 하고 있다.

반면 설리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설리는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했으며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가 이듬해 연기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팀에서 탈퇴했다. 

설리는 현재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 MC로 고정 출연하고 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