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발인, 31일 진행남천성당 장례미사 후 부친 안장된 양산 하늘공원 안장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10.31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발인, 31일 진행<사진=청와대>

[노동일보] 문재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 여사 발인이 31일 오전 10시 30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진행된다. 

천주교 장례미사는 고인이 숨진 지 사흘째 되는 날 고인을 하느님께 맡긴다는 의미의 예식이다.

장례미사가 시작된 후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등 유족은 성당 안으로 입당한다.

문 대통령 내외 등 유족은 장례미사 이후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고인을 안장한다. 

경남 양산 하늘공원은 1978년 별세한 문 대통령 부친이 안장된 곳이다.

청와대는 조용하게 가족장을 치르겠다는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한다. 

강 여사는 지난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대통령이 임기 중 모친상을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