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회뉴스
BMW SUV, 3일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에서 도로 주행 중 불 나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임직원 8명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져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11.03
BMW SUV, 3일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에서 도로 주행 중 불 나<사진=방송화면촬영>
BMW SUV, 3일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에서 도로 주행 중 불 나<사진=방송화면촬영>

[노동일보] BMW가 또 불이 났다. BMW는 이제 국민들에게 불이나는 자동차로 인식되고 있다.

BMW SUV가 3일 오후 9시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에서 도로를 달리던 중 갑자기 불이 났다.

이에 40여분 만에 진화됐으며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화재로 인해 차량이 모두 타버려 17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가 도로를 주행하던 중 자동차 엔진부분에서 연기가 올라왔다는 증언을 확보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BMW 승용차는 경기 의왕시와 용인시 등 수도권에서 지난달 28, 29일에도 BMW 차량 화재가 3건이나 발생했다. 이달 1일에도 주차하려던 BMW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BMW 차량이 최근 곳곳에서 불이 난 것이다. 특히 최근 사고가 난 5대 가운데 3대는 지난해 BMW 차량 화재의 원인으로 지목된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리콜 대상으로 시정 조치를 받은 차량으로 확인돼 더욱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반면 경찰은 지난 3일 BMW 차량의 이어지는 화재에 따라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임직원 8명과 BMW 독일 본사, BMW코리아 등 법인 2곳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BMW코리아 본사 등을 세 차례 압수수색하고, 지난 5월 김 회장 등 관계자들을 조사했으며 이 과정에서 BMW에 들어가는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을 알고서도 은폐한 것을 확인했다.

BMW 차량은 지난해에만 화재사고가 50여차례 발생해 논란과 함께 비난이 일고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