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박지원 "정경두 국방장관 차출설 가능성 있다"
이선 기자 | 승인 2019.11.13
정경두 국방부 장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대안신당(가칭)의 박지원 의원은 13일 MBC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호남 총리론'의 후보 중 하나로 자신이 언급되는 것과 관련 "거듭 말씀드리지만 4월 제 지역구인 목포에서의 총선 승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하반기 첫 개각이 여야를 아우르는 '탕평인사'가 될 것이라는 정치권 관측에 대해 "훌륭한 인사라면 탕평인사로 삼고초려를 해서라도 모셔와야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고 김대중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이끌 통일부 수장으로 강경 보수 성향의 강인덕 중앙정보부장을 기용했던 사례를 들며 "그런 상식을 뛰어넘으면서도 능력이 있고, 함께 할 수 있는 인사를 내각에 모셔와서 일을 하면 훨씬 잘 할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낙연 총리의 당 복귀 시점과 관련 "사실 2월이 되지 않을까"라며 "이 총리가 당으로 복귀한다는 의미는 총선 출마여부가 결정될 것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 내년 1월16일까지 공직자들은 사퇴해야 되기 때문에 그 전까지 차기 총리 인준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대항마로 거론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대해서는 "아마 더불어민주당으로서는, 또 대통령으로서는 여성 정치인의 발탁을 위해서도 한 번 어디에 출마를 시켜봤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강 장관 본인의 생각이 어떤지 모른다"고 말한 후 "정경두 국방장관의 차출설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중심이 돼 추진 중인 보수 통합의 성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며 "그냥 스몰텐트. 자기들이 말하는 (보수) 빅텐트는 안 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