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손학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밀당이 가관"
서은용 기자 | 승인 2019.11.13
손학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밀당이 가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보수통합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밀당이 가관"이라고 일갈했다.

손 대표는 또 "황 대표가 한국당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원유철 의원을 임명하자 곧바로 권성동 의원이 이의를 제기했고, 황 대표는 유 의원이 원 의원과 접촉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하지만 유 의원측은 원 의원을 단장으로 원한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 대표는 "한국당 복당파 좌장인 김무성 의원은 아예 공천 룰까지 거론하며 적극 구애에 나섰다"며 "한심 구태 정치 모습의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질타했다.

또한 손 대표는 "정치인이라면 국가를 위한 철학과 비전으로 승부를 해야 하지만 정치적 모략과 술수로 몸값을 올려 공천을 얻어내려는 행태는 대한민국의 미래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며 "겉으로는 복당과 통합을 부정하면서 뒤로는 온갖 밀약으로 공천 장사를 하는 구태 정치에서 이제 벗어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유 의원을 비롯한 소위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의원들은 떳떳하게 당적을 정리하고 한국당과 솔직한 타협에 나서기를 바란다"며 "바른미래당은 이제 인재를 영입하고 새롭게 거듭나기 위한 체제 정비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오는 14일 열리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 대해서도 "바른미래당의 전신의 국민의당과 안철수 당시 대선 후보는 이번 드루킹 사건의 최대 피해자"라며 "여론 조작 결과 때문에 한때 문재인 대통령을 앞지르기도 한 안 후보의 지지율이 3위까지 추락했다"고 밝혔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