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종합
백원우,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내용 경찰에 전달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11.28
백원우,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내용 경찰에 전달<사진=TV방송화면촬영>

[노동일보] 28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 근거가 된 비위 첩보 문건을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만들었다는 사실을 검찰이 확인했다.

이에 백 전 비서관은 청와대 민정비서관 이었던 2017년 9월과 10월에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김 전 시장과 관련한 비위 첩보 문건을 직접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백 전 비서관이 건넨 첩보는 경찰에 전달됐으며 박형철 비서관도 검찰에서 이같은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백 전 비서관이 선거를 앞둔 시점에 야당 출신 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건넨 것이다.

민정비서관은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 관리를 하면서 야당 등 반대 세력 정보를 수집 관리한다.

이렇게 백 전 비서관이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의 비위를 경찰에 넘겨줬고 이같은 정보를 갖고 경찰은 수사를 진행했다.

이에 야당 후보인 김 전 시장은 떨어졌고 문재인 대통령의 오랜 친구이자 동료였던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후보가 당선됐다.

백 전 비서관은  그는 지난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에서 조직본부 부본부장을 맡았던 현 정권의 실세다.

이런 가운데 백 전 비서관이 김 전 시장의 비위 관련 첩보를 어디서 입수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검찰은 현 정권의 인물이 김 전 시장 비위내용을 건넸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민정수석실에는 하루에도 수십건의 제보와 첩보가 접수되며 업무 시스템에 따라 이를 분류해 해당 기관에 전달한다. 

한편 당시 울산경찰청장을 내며 이 사건을 지휘했던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은 "첩보 출처가 청와대인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이를 청와대의 하명 수사이자 선거 개입으로 보고 조만간 백 전 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