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나경원 "야당 설득해야 할 대통령이 야당 공격 앞장 서 한다"
서은용 기자 | 승인 2019.12.03
나경원 "야당 설득해야 할 대통령이 야당 공격 앞장 서 한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교착정국으로 '민식이법' 등 어린이안전법안들을 비롯한 민생법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 "누가 처리를 거부했나"라며 "여당과 문희상 국회의장이다. 한국당은 국회법대로 본회의를 열고 민식이법을 처리하고 필리버스터를 하게 해달라고 했다. 이것이 의회 쿠데타"라며 일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같이 목소리를 높인 뒤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쓰지 말라고 했다"며 "사실은 이 정권이 야당 탄압 카드로 쓰는 것이다. 대한민국 의회는 민주당과 국회의장에 의한 의회 독재이고 이 모든 난맥상의 제공자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연동형비례제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는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라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문 대통령이야 말로 국민이 걱정하는 대통령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 돌아오라. 쉴틈 없이 터지는 비리 게이트는 국민에게 한마디도 못하고 남탓만 한다"며 "야당을 설득해야 할 대통령이 야당 공격을 앞장 서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한가롭게 휴가를 보내고 최측근 인사를 위해 북마케팅을 했다. 이런 대통령이 이끄는 국정에 국민이 무엇을 기대하겠나"라며 "친문농단 게이트의 몸통은 청와대이고 그 수장은 문 대통령이다. 문 대통령은 남 탓과 거짓말 할 시간에 친문농단 게이트에 대해 해명하라"고 역설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조국 사태에서 번진 국민의 저항이 친문농단 게이트 정국에서 어느 수준으로 커질지 가늠할 수 없다"며 "대통령이 비판을 묵살하려 해도 심판의 날은 하루하루 다가온다는 것을 명심하라. 여당은 5대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극단적 선택을 한 백원우 별동대 수사관의 휴대폰이 문재인 정권의 스모킹건이 될 것"이라며 "청와대가 난리다. 청와대는 무엇이 들킬까 두려운 것인가. 공수처가 있었더라면 휴대폰을 뺏어 증거인멸을 했을 것이다. 백원우 별동대가 공수처의 축소판이다. 공수처가 바로 문 대통령 별동대고 친문 별동대"라고 강조했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