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3대 친문 농단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12.03
"3대 친문 농단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사진=김정환기자>
"3대 친문 농단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3일 오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및 여권 관계자들에 대한 각종 의혹 조사를 위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과 같은 당 윤한홍 의원은 국회 본청 7층에 있는 의안과에 3대 친문 농단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에 3대 친문 농단 국정조사 요구서는 한국당 의원 108명 전원과 바른미래당 의원 17명이 서명했다.

국정조사 요구서 대상은 경찰이 하명 수사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선거농단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에 친문 핵심인사들이 연루됐다는 것이다.

국정조사 요구서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및 이용표 전 경남지방경찰청장 등이 지난해 613 지방 선거에 개입했다는 내용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특별감찰반 별동대를 조직, 이들에게 정치인 사찰 및 선거공작 임무를 부여해 울산뿐 아니라 제주 등 전국을 돌며 특수임무를 수행하게 했다는 내용들이다.

여기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국조 요구서를 통해 "김병기 방배경찰서장(현 경찰청 테러대응과장)은 지방선거 전에 조은희 현 서초구청장을 선거법 위반으로 조사하다 안 되니 업무추진비 조사를 이유로 서초구청을 압수수색했다. 지방선거 후 김 서장은 청와대 경비업무를 총괄하는 202경비대장으로 영전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유 전 부시장 사건에 대해서도 "여러 비위 의혹에도 청와대 실세에 의해 감찰이 중단됐고, 백원우 전 비서관이 권력을 남용해 직권면직 처리했다"고 밝혔고 우리들병원에 대해서도 "우리들병원 이상호 대표가 산업은행에서 2012년 1천400억원을 대출받고, 2017년 대선 직전 796억원을 추가 대출받은 과정에서 제기된 정권 실세들 개입 의혹을 밝히기 위한 것"이라고 깅조했다.

이런 가운데 국정조사권이 발동되려면 본회의에서 출석의원 과반수가 찬성해야 한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