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경제뉴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9일 숙환으로 타계
서은용 기자 | 승인 2019.12.10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9일 숙환으로 타계<사진=TV방송화면촬영>

[노동일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9일 오후 11시 50분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3세.

고인은 폐렴 등으로 약 1년여 간 투병 생활을 했으며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평소 뜻에 따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어갔다.

장례식은 가족장 형태로 3일장으로 치러진다.

고 김우중 전 회장은 1936년 대구에서 태어나 경기중, 경기고,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무역 업체이던 한성실업에서 근무하다 만 31세이던 1967년 자본금 500만 원으로 대우실업㈜을 세웠으며 이후 수출 중심 전략과 인수합병으로 대우그룹을 만들어 한국의 대기업으로 우뚝섰다.

하지만 대우그룹은 1998년 IMF를 맞아 흔들렸고 1999년 유동성 위기로 해체됐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