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손학규 "인위적인 이합집산은 공멸의 길이자 한국 정치의 미래 어둡게 할 뿐"
박명복 기자 | 승인 2020.02.12
손학규 "인위적인 이합집산은 공멸의 길이자 한국 정치의 미래 어둡게 할 뿐"<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순히 기성정치인의 의석수를 몇 개 늘리기 위한, 인위적인 이합집산은 공멸의 길이자 한국 정치의 미래를 어둡게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손 대표는 "미래세대가 주체가 돼 낡은 정치구조를 개혁하는 구도를 만들지 못하면 제3지대 통합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또 "젊은 미래세대가 우리 정치의 주역이 되도록, 그들에게 이번 총선의 주도권을 넘겨줄 때 당 대표로서 저의 역할은 거기까지다"고 밝혔다.

이에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은 전날(11일) 조건 없는 통합에 합의했다 하지만, 손 대표가 당권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혀 3당 통합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손 대표는 전날(11일) 국회에서 열렸던 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 대해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타당과의 통합을 병행 추진하게 됐지만, 정치적 이합집산이나 공학적인 결합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정치구조 개혁, 세대교체가 중심과제가 될 때 비로소 통합이 그 의미를 갖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 대표는 "많은 사람이 이번 통합이 지역주의 정당을 우리 정치에 다시 등장시키는 결과가 되지 않을까 큰 우려를 하고 있다"며 "지역 정당으로 전락할 것이면 통합을 안 하는 것이 낫고, 절대로 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는 분들도 있다. 저는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정치적 사명, 세대교체를 통한 정치 구조 개혁을 위해 저의 신념을 바치겠다"고 역설했다.

박명복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