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정당 핫이슈
4.15총선 서울 영등포을 지역구 놓고 김민석 신경민 대립
김홍무 기자 | 승인 2020.02.13
4.15총선 서울 영등포을 지역구 놓고 김민석 신경민 대립<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전 의원이 서울 영등포구을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재 현역 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과 함께 12일 공천면접장에서 한자리에 섰다.

이에 신 의원과 김 전 의원은 서울 영등포구을 지역구를 놓고 대립각을 세웠다. 신 의원은 김 전 의원을 향해 철새 정치인이라고 비난하며 강하게 성토했다.

하지만 김 전 의원은 무제한 토론과 검증을 요구하며 승리를 자신했다. 

이날 신 의원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 공천면접을 마친 후 취재를 위해 기다리고 있는 기자들과 만나 "영등포에 철새란 철새는 다 모였다"며 "지역의 적폐와 철새들이 다 좀비로 태어나 민주당의 지지기반과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김 전 의원은 1990년 정계에 입문해 15대 총선에서 서울 영등포을에 출마해 최연소(32세)로 당선됐으며 이후 2002년 대선에서 노무현 대선후보와 정몽준 대선후보의 단일화 과정에서 당시 민주당을 탈당해 정 후보 측 국민통합21로 옮겼다. 

신 의원은 이같은 김 전 의원은 과거 정치 이력을 꺼내며 철새 정치인이라고 비판하자 토론을 통해 함께 검증하자고 맞섰다.

이날 김 전 의원도 공관위 면접을 마친 후 취재를 위해 기다리고 있는 기자들과 만나 "신경민 의원과 당에 무제한 토론 방식으로 시범 경선을 하자고 요청했다"며 "신경민 의원과 저 둘 다 재선을 했고 당 지도부까지 지낸 사람이기 때문에 충분한 검증과 토론을 통해 아주 화끈한 경선을 펼칠 것이다. 저는 충분한 검증과 무제한 토론 경선을 통해 승리하겠다고 면접에서 말했다"고 밝혔다.

김홍무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