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의료/병원/의학 사회뉴스
서울 관악구 30대 남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사망 가능성 커
이형석 기자 | 승인 2020.02.18
서울 관악구 30대 남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사망 가능성 커<자료사진>

[노동일보] 18일, 서울 관악구에서 30대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돼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에 A씨는 지난달 중국에 다녀왔으며 이날 오전 9시께 숨을 쉬지 않는 A씨를 발견한 주변 사람이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보건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의심, 조사를 벌아고 있다.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119 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조처를 받은 후 병원으로 긴급히 옮겨졌으나 오전 10시 30분께 숨졌다.

A씨는 폐에서 출혈 흔적이 발견됐고, 폐렴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A씨는 지난달 3일간 중국 하이난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A씨가 코로나19에 건염될 가능성이 커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2명도 격리 조치됐다.

이런 가운대 보건 당국은 A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역학 조사와 함께 확인작업에 들어갔다.

한편 중국 하이난은 중국 남쪽에 있는 휴양지로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162명 나왔으며 이 중 4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