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의료/병원/의학 사회뉴스
국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명 늘어나, 총 46명
이선 기자 | 승인 2020.02.19
국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명 늘어나, 총 46명<자료사진>

[노동일보]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중국에서 옮겨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로 늘어났다. 

이에 국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46명으로 늘었다.

이날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환자가 15명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날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힌 추가 확진자 15명 중 13명은 대구지역과 경북지역에서 확인됐다.

이 중 11명은 31번째 환자(여성:61세)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10명은 31번째 환자와 같은 교회를 다녔고 나머지 1명은 병원 내 접촉자로 알려졌다. 13명 중 2명은 현재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특히 20번째 환자(여성:41세)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확인된 환자의 딸(11세)도 확진자 확인 돼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20번 환자는 형부인 15번 환자(남성:43세)와 함께 식사를 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서울 성동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로 77세인 남성이 추가로 확인 돼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77세인 남성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