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법원/경찰 사회뉴스
박사방 운영자, 수도권 대학 졸업한 25세 조주빈
김정환 기자 | 승인 2020.03.24
박사방 운영자, 수도권 대학 졸업한 25세 조주빈<사진=SBS방송화면캡쳐>

[노동일보] 텔레그램에서 (여성에 대한 성 착취물을 제작 유포)박사방을 운영한 일명 박사 조모 씨의 신원이 23일 확인됐다.

조 씨는 수도권의 한 대학을 졸업한 조주빈(25)씨로 확인됐으며 대학 재학 당시 학보사 기자로 활동했다.

이에 조씨는 2018년 12월부터 2020년 3월까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면서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여성)피해자들을 상대로 돈을 벌수 있다고 속여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후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를 박사방에 유포했다.

특히 경찰에 따르면 박사방 피해자는 현재까지 74명이며, 이 가운데 미성년자가 16명이다.

또한 조씨느 박사방에 적극적으로 동조하는 회원들은 직원으로 대하며 자금 세탁, 착취물 유포, 대화방 운영 등 굵직한 역할을 맡겼고 피해자를 성폭행하라고 지시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 씨의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