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법원/경찰 사회뉴스
검찰, n번방 특별수사 태스크포스 구성
김왕균 기자 | 승인 2020.03.25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 공유방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25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제작 유포한 'n번방' 사건을 수사하기 위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이 TF 총괄팀장을 맡아 팀을 이끌며 수사 공소유지 뿐 아니라 재발방지를 위해 범죄수익환수 대책 등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번 사건은 인권유린 범죄"라며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다각적이고 근본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김왕균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왕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