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김태년 "(한명숙 전 총리 사법농단)늦었지만 이제라도 진실 밝혀야"
이형석 기자 | 승인 2020.05.20
김태년 "(한명숙 전 총리 사법농단)늦었지만 이제라도 진실 밝혀야"<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여권에서 다시 불거지고 있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 사건에 대해 뇌물을 줬다는 한신건영의 대표였던 고(故) 한만호 씨의 옥중 비망록 내용을 내비치며 "모든 정황이 한명숙 전 총리가 사법농단의 피해자임을 가리킨다"며 "이미 지나간 사건이라 이대로 넘어가야 하나. 그래서는 안 되고 그럴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또 "옥중 비망록 내용을 보고 많은 국민들께서 충격을 받고 있다"며 "비망록에는 당시 검찰이 어떻게 거짓진술을 강요하고 겁박했는지 낱낱이 나온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그게 검찰과 사법부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믿는다"며 "법무부와 검찰에 요구한다. 부처의 기관과 명예를 걸고 스스로 진실을 밝히는 일에 즉시 착수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열릴 예정인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 대해 "20대 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함께 노력해 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통합당 의원들에게 감사하다"며 "20대 국회에 따라 붙은 많은 오명을 21대 국회는 과감하게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상습적인 보이콧과 장외투쟁을 막아야 한다. 21대 국회에서 '일하는 국회'의 성과를 만들어야 한다"며 "21대 국회 원 구성을 신속하게 마무리해야 한다. 21대 국회를 제때 열고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일을 바로 시작할 수 있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