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뉴스 검찰
검찰, 부실회계 의혹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 실시
노동일보/사회부/뉴스1 | 승인 2020.05.2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검찰이 부실회계 기록 의혹을 받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저녁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문이 잡겨 있다. 앞서 '행동하는 자유시민'과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연대' 등은 기부금 횡령 의혹, 위안부 피해자 안성 쉼터 매입매각 의혹과 관련, 정의연을 검찰에 고발했다. 2020.5.20/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사회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