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연예 방송/연예/드라마뉴스 문화/예술/연예 뉴스
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 "유해진 기사에 '화나요' 눌렀다" 폭소
노동일보/연예부/뉴스1 | 승인 2020.05.22
tvN '삼시세끼 어촌편5'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이 유해진 기사에 '화나요'를 눌렀다고 고백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차승원, 유해진과 나영석 PD는 다시 죽굴도로 향했다.

배 안에서 차승원은 유해진 기사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차승원은 "기사에 '좋아요'만 있더라. 그래서 내가 '화나요' 하나 눌렀다"고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면서 차승원은 "내 기사에는 '화나요'가 두 개 있었다"면서 "당신이랑 누구냐. 호준이야?"라고 물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해진은 "나도 당하고만 있을 수는 없잖아"라고 받아쳤다.

한편 3주 만에 다시 죽굴도로 돌아온 이들은 손호준이 늦게 합류한다는 소식에 밥 걱정을 했다.

차승원은 "밥은 호준이가 다 했지. 밥이 어렵네, 진짜. 나보다 호준이가 밥을 훨씬 잘한다. 불조절, 뜸도 잘 들인다"며 "어느 순간부터 호준이만 밥을 했다. 그게 꽤 오래됐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우리가 한번에 많이 밥을 해서 저녁까지 먹을 수 있게 만들어 보자"며 "누룽지까지 해 먹으면 세끼 해결하고, 호준이가 내일 점심에 오면 밥 하면 되잖아"라는 아이디어를 내 웃음을 안겼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연예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