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의료/병원/의학 사회뉴스
'이태원에서 돌잔치로' 클럽발 확진 최소 215명…5차감염 우려도
노동일보/사회부/뉴스1 | 승인 2020.05.22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세를 보이는 가운데, 누적 확진자 수가 최소 215명으로 집계됐다.

22일 낮 12시 이후 늦은 저녁까지 추가 확진자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산은 인천 학원강사(인천 102번)를 거쳐 경기 부천 돌잔치까지 이어졌다. 아울러 5차감염 의심 사례도 등장해 우려를 키웠다.

2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 지역별 확진자 수는 이날 낮 12시 기준 서울 102명, 경기 52명, 인천 40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 2명, 전북 2명, 대전 1명, 충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이다. 감염경로를 보면 클럽 방문자 95명, 가족·지인·동료 등 접촉자 120명이다.

연령별로는 18세 이하 25명, 19∼29세 120명, 30대 31명, 40대 17명, 50대 11명, 60세 이상 11명이고 성별로는 남자 170명, 여자 45명이다.

◇인천 학원강사발 확산이 부천 돌잔치로…5차감염 의심 사례도 발생

인천 학원강사(인천 102번)발 확산은 학원 제자(인천 119번)가 다녀간 코인노래방을 거쳐 부천 돌잔치로 확산했다.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던 인천 132번 확진자가 부천 한 돌잔치에 사진사로 일한 후 1살배기 딸(부천 82번)과 부모(부천 80·81번) 외에도 1살 여아의 외조부모(성남 130·131번)까지 일가족을 감염시켰다.

이외에도 부천 돌잔치 관련해서 부천 4명, 시흥 1명, 성남 2명, 고양 1명, 서울 광진구 1명 등 총 9명이 확진됐다.

경기도 하남시에는 인천 미추홀구 학생(인천 135번) 아버지(하남 10번)에 이어 하남10번 확진자 직장 동료인 57세 여성(하남 11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원강사→학원수강 고등학생→코인노래방 이용 고등학생→고등학생 아버지에 이은 5차감염 사례로 의심된다.

방역당국은 "아직 보고받지 못했다"고 밝혔지만, 이같이 n차 확산이 이어진다면 동시다발적인 지역감염 사례가 계속 나올 수 있다.

인천교육청이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내 고등학교 66곳의 고3 학생들을 귀가 조치한 20일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건물 내 한 노래방이 닫혀 있다.2020.5.20/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이태원 외 지역발생 지속…삼성서울병원·교회 관련 확진자 늘어

22일 낮 12시 이후 늦은 저녁까지 각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이태원 관련 추가 확진자 보고는 없었지만, 클럽과 연관성이 없는 지역발생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속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삼성서울병원 관련 확진자가 2명(서초구 1명·경기 의왕시 1명) 늘었다. 이들은 삼성서울병원 확진 간호사 중 한 명이 찾았던 강남역 인근 술집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도 경기 남양주 소재 화도우리교회는 양천구 은혜 감리교회로부터 확산세가 옮겨붙었다. 화도우리교회 교인 3명(남양주 32·33·34번)은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일부가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에서 진행된 교육에 참석했다.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양천구 신월2동 거주 30대 남성(양천구 26번)은 지난 16~17일 양일간 은혜감리교회에 방문했다. 클럽 방문자인 군포 33번이 들렸던 안양 지역 술집 '자쿠와' 관련 확진자는 경기·인천 일대로 퍼져 7명의 확진자를 양산했다.

주말을 앞두고 강남 등 주요 번화가와 종교시설 관련 확산이 이어지고 있어 우려는 더욱 큰 상황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사회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