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종합 정치뉴스
정세균 "노무현 전 대통령, 이루고자 했던 사람 사는 세상 꼭 만들겠다"
김정환 기자 | 승인 2020.05.23
정세균 "노무현 전 대통령, 이루고자 했던 사람 사는 세상 꼭 만들겠다"<자료사진>

[노동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은 것과 관련 "노 전 대통령이 이루고자 했던 '사람 사는 세상'을 꼭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님께 띄우는 편지'를 올리고 라는 글 제목을 작성한 후 "노무현의 시대가 오면, 나는 거기에 없을 거 같아요"라는 노 전 대통령의 말을 되새겼다.

정 총리는 또 "살아생전에 앞날을 예측하셨던 걸까. 슬프디슬픈 이 한마디가 5월을 온통 뒤흔든다"며 "비록 지금 함께 계시지는 않지만 노무현을 존경하고, 노무현을 사랑하고, 노무현의 시대를 그리워하는 분들의 마음속에는 언제나 대통령님이 함께하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총리는 "부산에 최초로 5·18 광주의 진실을 알렸던 인권변호사, 유세 도중에 '부산갈매기'를 즉흥적으로 불렀던 국회의원 후보, 의경의 거수경례를 받을 때도 고개 숙여 답례할 줄 알았던 대통령, 손녀가 다칠까 자전거 뒷자리에 손수건을 깔아주던 다정다감했던 할아버지. 우리 모두가 기억하는 대통령님의 모습이다. 그 모습이 지금 몹시도 그립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19' 광풍이 휘몰아치고 있다"며 "돌이켜보면, 2003년 참여정부 때도 그랬다. 출범 한 달 만에 '사스(SARS)'가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당시 범정부 차원의 사스 정부종합상황실을 출범시켜 위기에 적극 대처했다. 마치 전쟁 치르듯 방역을 했던 경험이 지금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사스 종식 후 위기관리센터를 신설하고 질병관리본부를 출범시켜 견고한 예방책을 마련하셨다"며 "앞날을 미리 내다보셨던 대통령님의 혜안이 아닐 수 없다. 17년이 흐른 지금 '질병관리청' 승격을 목전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살았던 자와 살아가고 있는 자는 이렇게 17년의 세월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고 있다"며 "우리는 지금도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일상에서 노랑을 볼 때마다 대통령님을 떠올린다"고 밝혔다.

여기에 정 총리는 "겨울 추위를 뚫고 피어난 민들레를 볼 때도, 유채꽃 향기가 코끝을 적시는 봄에도, 은행잎이 내려앉은 가을 산책길을 지날 때도, 저 길의 끝에서 대통령님이 손을 흔들며 환한 미소로 맞아주실 것만 같다"며 "저에게 노란색은 노무현이다. 대통령님, 세월이 흘렀지만 함께 했던 지난 시간이 그립고 또 그립다. 당신은 우리 마음속에 영원한 대통령이다. 대통령님께서 이루고자 하셨던 사람 사는 세상 꼭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