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연예 방송/연예/드라마뉴스 문화/예술/연예 뉴스
'번외수사' 이선빈, 목숨 걸고 범죄 조직 잠입에 나섰다
노동일보/연예부/뉴스1 | 승인 2020.05.23
OCN '번외수사'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번외수사' 이선빈이 범죄 조직 취재를 위해 잠입에 나섰다.

23일 오후 방송된 OCN 새 주말드라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에서는 목숨을 걸고 잠입 취재에 나선 강무영(이선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급 승용차를 타고 다니는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을 벌이는 범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양 프로그램 PD인 강무영은 범인을 잡기 위해 고급 승용차를 빌려타고 스스로 미끼가 됐다.

강무영은 결국 납치됐다. 강무영은 두목(김광규 분)에게 "나 귀한 집 딸이다. 카드랑 집 비밀번호 다 알려줬는데 나 같이 착한 피해자가 어딨냐. 그러니까 이제 좀 풀어달라"며 애원했다.

이를 들은 두목은 "카드는 한도 초과에 빈털터리 주제에 왜 차는 좋은 걸 타고 다니냐"라며 어이없어했다. 이에 강무영은 "셰어카다"라고 울며 변명했다.

강무영은 조폭들이 파놓은 구덩이에 묻히게 됐고, 이 같은 모습을 탁원(지승현 분)이 숨어서 모두 녹화하고 있었다. 하지만 결국 그 역시 조폭에게 발견되면서 강무영과 함께 구덩이에 묻히게 됐다.

그때 진강호(차태현)가 나타나 테디 정(윤경호 분)와 연장(장진희 분)의 도움으로 두 사람을 구해내고 조폭 일당을 체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연예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