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곽상도 "윤미향, 빌라 2채와 아파트 3채 매입했다"
이선 기자 | 승인 2020.05.26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26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과 윤 당선인의 아버지, 남편이 1995년 이후 아파트와 빌라 등 5채를 모두 현금으로 매입했다고 주장하면서 자금 출처를 수사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곽 의원은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전담조직)' 위원장을 맡고 있다.

곽 의원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그의 가족이 집 다섯 채를 모두 현금으로 사들였다"며 "윤 당선인의 재산신고 내역 등을 분석해보면 1995년부터 2017년까지 경기 수원시와 경남 함양 등지에서 빌라 2채와 아파트 3채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윤 당선인이 1995년 수원시 송죽동의 한 빌라를 매입했으며 이어 1999년 수원시 매탄동 아파트 매입, 2001년 윤 당선인의 아버지가 수원시 매탄동 아파트 매입, 2012년 윤 당선인이 수원시 금곡동 아파트 매입, 2017년 윤 당선인의 남편이 경남 함양 빌라 매입했다는 것이다.

곽 의원은 또 "윤 당선인의 아버지가 2001년 매입한 아파트의 등기부등본상에 근저당이 설정된 기록이 없다"며 "아파트를 전액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곽 의원은 "1995년 처음으로 주택을 매수하기 이전에는 윤 당선인과 그의 아버지가 수원시의 한 교회 사택에서 살다가 1995년과 1999년 아파트와 빌라를 사들였고, 윤 당선인이 정신대 할머니 돕기 국민운동본부에서 모금활동을 시작한 것은 그보다 조금 앞선 1992년이라며 이 시점부터 자금 흐름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윤 당선인이 2012년 매입한 아파트는 윤 당선인이 구매 경위에 관해 말을 바꾼 적이 있는 아파트로 윤 당선인은 이전에 살던 주택을 처분해 경매 자금을 마련했다고 했지만, 처분 시점이 매입 시점보다 뒤인 것으로 드러나자 적금 해지 등으로 충당한 것이라고 설명을 바꿨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