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민주당 의원 103명 "일본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제출
노동일보/정치부/뉴스1 | 승인 2020.06.23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100인이 함께한 일본의 군함도 역사 왜곡 규탄 결의안'을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2020.6.2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 103명은 23일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사실을 인정하라"며 국회에 '일본의 군함도 역사 왜곡 규탄 결의안'을 제출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 15일 도쿄 신주쿠(新宿) 총무성 제2청사 별관에 산업유산 정보센터를 개관했다.

당초 일본은 한국인들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으나 센터 전시에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력이 없고, 역사적 사실을 완전히 왜곡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용기 의원 등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약속을 위반하고 강제동원에 대한 내용이 누락된 메이지 산업유산 정보센터를 공개했다"며 "국제적 약속을 헌신짝 버리듯 내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국회는 일본 정부가 2015년 국제 사회 앞에서 했던 약속대로 메이지 산업유산 정보센터를 통해 강제동원의 희생자를 지킬 것을 촉구한다"며 "일본 정부가 과거의 2차례 발간한 이행보고서상의 강제동원 사실 누락 또는 왜곡이 잘못되었음을 인정하고 즉시 수정보고서를 발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 정부에 "한일 양자 교섭 등의 절차에 적극적으로 나섬으로써 일본 정부가 후속 조치를 제대로 이행하도록 노력해 왜곡된 역사적 진실을 밝히라"며 "일본 정부가 세계유산제도의 취지를 훼손할 경우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등재 삭제를 요구하라"고 요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정치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