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연예/언론 방송/연예/드라마뉴스 문화/예술/연예/언론 뉴스
'찬란한 내인생' 진예솔 "악녀 역할, 주변서 딱 어울린다고"
노동일보/연예부/뉴스1 | 승인 2020.06.24
진예솔/MBC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진예솔이 악녀 역할과 싱크로율이 높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2시 MBC 새 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극본 서정/연출 김용민)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용민 감독, 배우 심이영, 진예솔, 최성재, 원기준이 참석했다.

낡은 트럭 하나로 전국을 누비는 트럭 레이서 박복희 역할을 맡아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할 심이영은 일일드라마의 여왕이라는 말에 "과분한 찬사"라고 말했다.

또 다작을 하며 부담을 느끼지 않냐는 질문에 "회사 다니는데 몸 아프다고 회사를 안 나갈 수는 없잖나. 나는 그렇게 생각하고 연기를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체력적인 부분은 힘든 날도 있겠지만 즐겁게 해나가고 있다. 그럴수록 복희 역할과도 잘 맞는 것 같다. 복희는 어깨가 무겁고 과도한 힘을 쓰는 인물인데, 그런 것들이 제 삶에 묻어나는 게 나는 좋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른 배우들이 걱정해주시는데 그만큼 잘 지내길 바라는 마음에 해주시는 말이니,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박복희와 대적하는 악녀 고상아 역할을 맡은 진예솔은 역할과의 싱크로율에 질문에 웃었다. 심이영은 "본인도 스스로 많이 닮았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예솔은 "내가 짜증이 많고 화가 많다. 주변에서 '너는 진짜 딱 역할에 어울린다' '잘 어울린다'고 말해주셔서 자신감을 얻어서 연기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선한 캐릭터는 한 번이고 나머지는 다 악녀였다. 둘 다 에너지 소모가 크지만 아무래도 악녀 역할이 수많은 감정으로 소리를 지르고 화를 내야 하니까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다"라고 선역과 악역의 차이에 대해 설명했다.

최성재는 "진예솔에게 '역할과 잘 어울린다'라고 하면 '뭐라고요? 잘 어울린다고요?'라고 한다"면서 진예솔의 말투를 따라했다. 그러나 원기준은 "(진예솔이) 짜증이 많다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상아가 짜증내는 건 단 한 번도 못 봤다. 너무 예쁘지 않냐"라며 진예솔을 아끼는 모습을 드러냈다.

'찬란한 내 인생'은 모든 불운을 딛고 억척스레 살다가 하루아침에 재벌 2세가 된 한 여인과 재벌 2세에서 수직 낙하해 평범한 삶을 살게 된 또 다른 여인을 통해 우리의 삶과 가족을 돌아보는 따뜻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연예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