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정당 핫이슈
홍준표 "이재용 기소 압박 與의원들, 뻔뻔함의 극치"
노동일보/정치부/뉴스1 | 승인 2020.06.27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이 27일 오후 대구 동구 MH문화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대구본부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0.6.2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7일 일부 여당 의원들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기소하라고 검찰을 압박하는 것에 대해 "너희들이 추구하는 사법 질서는 '내 편은 무죄, 반대편은 유죄'라는 뻔뻔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 개혁 일환으로 기소의 적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대검찰청에 수사심의위원회를 만들고 그에 따라 결정했다면 그에 따르는 것이 검찰권의 올바른 행사"라며 "특정인을 증오하고 무리한 처벌을 강요하는 것이 올바른 검찰권 행사인가"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이재용 부회장의 사례를 예로 들어 "내 편은 대법원까지 유죄 확정난 사건도 재조사하라고 억지를 부리는 세력들이 무고하다는 판명이 난 부자를 증오하면서 억지 기소하라고 부추기는 것을 보면 나라가 어디로 가는지 통탄스럽다"고도 했다.

홍 의원은 "난 어릴 때부터 가난하게 살았어도 단 한 번도 부자를 증오한 일이 없다"며 "세금 제대로 내고 범죄 혐의가 없다면 누릴 자유를 줘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은 명예를 걸고 이 부회장을 기소하라"고 했으며, 노웅래 민주당 의원도 "(이 부회장을) 당연히 수사하고 재판에서 일합을 겨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정치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