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하태경 "연봉 3500 나쁜 일자리라는 김두관 인식에 혀 내둘러"
노동일보/정치부/뉴스1 | 승인 2020.06.27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2020.1.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7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사태'와 관련,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연봉 3500 자리가 나쁜 일자리라는 김 의원님 인식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다"며 "안 그래도 더운 여름에 청년들 분노 유발 정도껏 하시라"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의원이 이날 "그렇게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청년들의 바람이 연봉 3500만원 주는 보안 검색인가"라며 자신을 공격한 것을 비판했다.

하 의원은 "김 의원은 현실도 너무 모르시고 특혜와 공정 구분도 못 하신다"며 "요즘 대한민국은 김 의원님 젊을 때와 완전히 달라, 일자리 절대 부족 시대"라고 했다.

하 의원은 "연봉 2300만원 9급 공무원 자리가 경쟁률 200대 1이 넘고, 그 자리를 들어가려 몇 년씩 고생한다"며 "청년들이 왜 연봉 3500 인천공항 정규직에 욕심을 내냐고요? 연봉 3500 자리가 나쁜 일자리라는 김 의원님 인식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특정 집단에 경쟁 없이 3500 일자리를 독점 부여하는 건 공정이 아니라 특혜"라며 "일자리 절대 부족 사회에서는 로또와 다름없는 것이다. 그래서 청년들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하 의원은 '인국공 정규직은 토익 만점, 컴퓨터 활용 능력 1급 받고, 고시 수준 국가직무능력표준을 공부해서,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되는 자리'라고 했는데, 그렇게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청년들의 바람이 연봉 3500만원 주는 보안 검색인가"라며 "자기가 갈 자리도 아니면서 험한 일 하던 노동자들이 '정규직'이 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생계 걱정 없이 5년, 10년 취업 준비만 해도 되는 서울 명문대 출신들이나 들어갈 '신의 직장'에, '감히 어디서 비정규직들이 공짜로 들어오려 하느냐'는 잘못된 특권의 그림자가 느껴지는 것은 저만 그런 것인가"라고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정치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