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국회 핫이슈
민경욱, 낙선 설움 톡톡히…국회 왔다가 새차 견인당하고 상처까지
노동일보/정치부/뉴스1 | 승인 2020.06.30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오후 국회 도로에 세워 놓았던 새차가 견인당하고 상처까지 났다고 알리자 차명진 전 의원은 "낙선당한 설움이다"며 이제부터 본격적인 설움의 길로 접어들었다,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낙선 당한 설움을 톡톡히 맛봤다.

이날 민 전 의원은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 상임대표 자격으로 국회 소통관을 찾아 수개표 실시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 전 의원은 기자회견 시간이 에 쫓겨 차를 국회 앞에 노상주차했다가 국회 앞 둔치로 견인당했다.

이 소식을 접한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경욱 전 의원이) 새 차 뽑은 기쁨도 잠시, 견인당하고 한술 더떠 범퍼에 스크래치까지(났다)"고 민 의원의 봉변(?)을 친절하게 설명했다.

이어 "'뽑은지 4일된 된 차인데'라는 민 의원 뒷통수에서 뽀얀 김이 올라 간다"며 "차 앞 유리에 국회의원 배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그랬을까?"라고 이 모든 것이 전직인 탓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차 전 의원은 "근데 왜 나는 동병상련이 아니라 우스울까?"라며 "아우님 앞으로 배지 떨어진 설움 톡톡히 겪어 보라"고 겁을 줬다.

17,18대 의원을 지낸 차 전 의원이 20대 의원이었던 민 전 의원보다 낙선 선배인 셈이다.

한편 민 전 의원은 지난 12일 중형차 계약 소식을 전한 뒤 26일 차가 집앞에 왔다며 자랑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동일보/정치부/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