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김부겸 "2022년 대선에서 어떤 후보 나와도 반드시 승리하는 민주당 될 것"
김정환 기자 | 승인 2020.07.26
김부겸 "2022년 대선에서 어떤 후보 나와도 반드시 승리하는 민주당 될 것"<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나서는 김부겸 전 의원은 26일 강원 춘천 세종호텔에서 열린 전국 시·도당 지역대의원대회 및 합동순회연설회에서 내년 4월 재보궐 선거를 시작으로 주요 선거 국면에서의 승리를 다짐하며 "이번 재보궐에서 반드시 이긴다. 그리고 2022년 대선에서 어떤 후보가 나와도 반드시 승리하는 민주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또 "벌써 여러가지 비판과 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심지어 일부 언론 의하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 저희 당이 나갈 때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한다"며 "11개월 뒤 치러질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고, 3개월 후 동시지방선거가 바로 어려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은 "바로 그렇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치러야 할 이 당대표 선거는 모든 것을 다 책임지고 가야 해서 이번 선거야말로 당의 운명에 중요하다"며 "그래서 선장을 바꾸면 안 된다"며 "태풍이 몰려오는데 선장이 '나 여기까지만 할래'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전 의원은 "어떤 분은 정치 공학이라고 비난하지만, 우리당의 취약지구인 영남에서 지금보다 지지율을 10% 올려야 한다. 그게 바로 제가 300만표를 가져오겠다는 이유"라며 "총선에서 떨어질 때도 영남에서 40%는 얻었다. 30년 전 김대중 전 대통령으로부터 배운 청년정치 때부터, 민주당 4대 선거의 기획실장,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뛰면서 큰 선거를 온 몸으로 익혀왔다"고 역설했다.

김 전 의원은 "제게는 오랜 꿈이 있다. 바로 노무현의 꿈이다. 지역 없이, 계층 없이 사랑 받는 민주당 만들겠다고 지역주의에 온 몸을 던지는 노무현"이라며 "그 흉내라고 내보겠다고 대구에 갔다. 힘들었다. 그런데도 몸부림을 치면서 그 벽을 한 번 넘어 봤다. 대한민국 국민을 하나로 만드는 존경 받는 민주당을 반드시 완성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