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윤상현 "비밀 합의서의 진위 규명, 국정원 원본 꺼내 보면 된다"
이선 기자 | 승인 2020.07.28
윤상현 "비밀 합의서의 진위 규명, 국정원 원본 꺼내 보면 된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지냈던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박지원 현 국정원장 후보자와 관련, '비밀 합의서' 서명 의혹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박 후보자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국가 문제"라며 "비밀 합의서의 진위 규명은 국정원의 원본을 꺼내 보면 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또 "진위 규명은 어렵지 않다"며 "비밀 합의서가 사실이라면 국정원에 원본이 보관되어 있을 테니 꺼내 보면 된다. 박 후보자 본인도 '서명한 사실이 있다면 국정원장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했다"고 서명을 국정원에서 확인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의원은 "진위 규명은 '오직 사실 그대로만' 이뤄져야 한다.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개입되어선 안 된다"며 "사실이라면, 남북이 서로 교환한 원본의 다른 한 부는 북측 손에 있다. 조금이라도 사실과 다른 결과에 이르면, 그로 인해 현 정권이 통째로 김정은 정권의 포로가 될 수도 있다"고

또한 윤 의원은 "박 후보자에 대한 국정원장 임명 절차도 문제가 명명백백하게 규명되기 전까지는 보류시키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